캄보디아 여행기[Enjoying Hanoi Airport for transfer] (3)

The transfer experience at the Hanoi Airport

I would like to share my experience of having to change planes at Hanoi Airport to go to Siem Reap, Cambodia in July 2023.

2023년 7월 캄보디아 시엠립을 가기위해 하노이 공항에서 비행기를 갈아타야 했던 경험을 공유해 볼까 합니다.

The process of transiting the plane in Hanoi was very simple.

하노이에서의 비행기 경유 과정은 굉장히 간단했어요~

But, to go to the transfer terminal, I went after seeing the signpost ‘transfer’,

하지만, 갈아타는 터미널로 가기 위해  ‘transfer’라는 이정표를 보고 갔을 때,

Hanoi immigrants were also confused as there were full of immigrants for immigration inspection

to the front of the passport re-inspection aisle of transit passengers.

하노이 입국자들이  경유자의 여권 재검사 통로 앞까지 입국심사를 위한 출국자들이 가득 차 있어 혼란스럽기도 했는데요~~




Immigration 

If you walk until you can’t see the signpost ‘transfer’

‘transfer’라는 이정표가 안보일 때까지 걸어나가다 보면

There is a small side door on the right next to the small table where people write immigration cards.

입국 심사표를 쓰는 작은 테이블 옆 오른쪽에 작은 쪽문이 있고

Inside, one uniformed employee is sitting in front of a short escalator.

그 안에 제복을 입은 직원 1명이 짧은 에스컬레이터 앞에 앉아 있어요~

After showing the passport, plane ticket and e-visa to the uniformed employee ,

그 직원에게 여권과 비행기표 및 e-visa를 보여주고 나면

Go up the escalator immediately and check your passport, plane ticket and e-visa once again.

바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서 다시 한번 여권과 비행기표 및 e-visa를 다시 한번 또 검사 후

Finally, you can enter the departure hall after X-ray inspection of the luggage you carry on the plane.

비행기에 들고 타는 짐의 엑스레이 검사 후 출국장으로 들어갈 수 있답니다.

하노이 경유 공항(Hanoi airport for transfer)
하노이 경유 공항(Hanoi airport for transfer)

 

Hanoi Airport for transfer

경유자들이 기다리는 하노이 공항은 생각보다 굉장히 작지만 깨끗했어요~

Hanoi Airport, where transit passengers are waiting, is smaller than expected, clean and

또한 음식점 및 카페도 여러개가 있어 기다리는 시간에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었지만,

There are also several restaurants and cafes, so it was useful during the waiting time,

음식 가격이나 각종 기념품 가격이 비싸서 그리 매력적이지는 않더라구여…

Food prices and various souvenirs are expensive, so it’s not that attractive…




Burger King

특히 버거킹이 스타 카페이라는 다른 이름으로 입점해 있는데

In particular, Burger King has a store under a different name called ‘Star Cafe‘,

키오스크에 표시되어 있는 버거 가격 1개 가격이 10$정도였어여~

The price of one burger displayed on the kiosk was about $10.

버커킹(Star king_burgerking_Hanoi airport)
버커킹(Star king_burgerking)

Starbucks

출국장 내에는 스타벅스도 있는데 스타벅스가 오히려 가격이 저렴하고

There is also a Starbucks in the departure hall, but Starbucks is rather cheap,

주문하기도 편해서 저는 계속해서 스타벅스만 이용하게 되더라구여~

easy to order, so I continued to use Starbucks.

그런데 스타벅스 앉을 자리는 테이블이 2개뿐이라 매장 내에서 앉아서 먹기는 힘들어서

But there are only two tables to sit at Starbucks, so it’s hard to sit and eat inside the store.

메뉴는 대부분  테이크 아웃(to go)하셔야 되여~

Most of the menu has to be taken out.

* 팁으로 공항 와이파이는 자꾸 끊기는 데 스타벅스 와이파이는 잘 돼서 스타벅스 와이파이를 이용하세여~

* As a tip, airport Wi-Fi keeps disconnecting, but Starbucks Wi-Fi works well, so please use Starbucks Wi-Fi.

스타벅스(Starbucks_Hanoi airport for transfer)
스타벅스(Starbucks)

More Information of Hanoi Airport

추가 정보를 말씀드리자면 출국장 내에 있는 점포들은 모두 새벽 1시면 문을 닫고,

All stores in the departure hall close at 1:00 a.m.

3달러 미만은 카드를 받지 않는 곳도 있는 등 조금 불편한 점이 있더라구여….

There are some places that don’t accept cards for less than $3, so there are a few inconveniences…

또한 작은 규모 때문인지 충전할 수 있는 곳이

There are less than 10 charging stations under the large TVs located

개별 번호별 출국장마다 놓여 있는 대형 tv 아래 10개 미만 정도만 있어서

in each departure hall for each individual number,

기다리는 시간이 길다면 충전기가 있는 대형 tv 근처에 자리를 잡는게 좋겠더라구여~

so if the waiting time is long, it would be better to sit near the large TV with the charger.

경유하는 하노이 공항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에여~

The story of the Hanoi airport for trasfer ends here.

error: Content is protected !!